Q
답변수 3
대학원 학위와 H1B 10
비공개 Nov 05, 2017 8:49 AM     [U.S.A]
0
조회 522
보통 학사학위를 취득하고 H1B를 신청할 시 당첨될 확율이 1/3 정도 된다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대학원 학위소지자는  쿼터가 따로 있다고 들었는데요, 그러면 쉽게 비교하기 위해서 질문드립니다. 이 경우에는 취업비자 당첨 확율이 얼마나 높습니까? 학사에 비해서요. 

개인 입장에서는 훨씬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가는데, 구지 대학원 (TOP 레벨이 아닌이상) 학위가 비용을 상쇄하고도 남을 메리트가 있는 지 궁금합니다. 취업비자나 영주권과 관련해서 말입니다. 

저는 제 2의 다른 전공으로 미국에서 유학하려고 준비하는 사람입니다. (한국서 학사 딴 분야와 완전히 다른 실용 전공으로요..) 
+ Nov 05, 2017 2:10 PM

Accounting 전공입니다. 

신고 0
1
No. 1

re:대학원 학위와 H1B

phj6807 Nov 06, 2017 6:20 PM
1
박호진 변호사 | Wang, Mugno & Park, LLC
전문가 멘토는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한인 사회의 정확한 정보 공유와 지식 축적을 위하여 volunteer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상담분야 특기자비자, 취업비자, 투자비자, eb-1, niw, 취업 영주권
질문자 인사 답변 감사드려요. 도움이 많이 됐습니다!
미국 석사 또는 그 이상의 학위를 가지고 있는 분들의 H-1B 추첨은,
우선 Master's Cap에 해당되는 분들끼리 20,000개의 quota를 놓고 추첨을 하고,
거기에서 탈락한 case들은 일반 학사학위자들과 함께 pool에 포함되어 다시 한번 추첨의 대상자가 됩니다.
해마다 다르기는 합니다만, 통상 Master's Cap에 해당되는 case들의 추첨통과 확률이 학사학위자의 case보다 추첨 통과 확률보다 1.5배 또는 그 이상이 됩니다.

영주권 수속에 있어서는,
본인께서 석사학위를 가지고 계시면 2순위 취업영주권 (EB-2)에 자격이 되시지만, 그것만으로 EB-2로 case를 진행할 수는 없고,
영주권용 job (영주권 스폰서 회사로부터 offer받는 job)이 EB-2에 해당되어야 하며,
스폰서 회사로부터 offer받는 연봉이 연방 노동부에서 정해 주는 prevailing wage보다 적지 않아야 합니다.
즉, 본인의 석사학위는 EB-2 범주로 취업영주권 수속을 진행하는 것의 필요조건이지만 충분조건은 아닙니다.

위의 어느 것 하나라도 충족되지 못할 경우에는, 3순위 취업영주권 (EB-3) 범주로 영주권 수속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2017년 11월 현재 EB-2와 EB-3의 수속기간의 차이는 없습니다.
하지만, 과거에는 두 범주 사이에 수속기간이 상당히 차이가 났었습니다. 앞으로 수속기간 상황이 어찌될지는 정확히 예측할 수 없습니다.

박호진 변호사
출처박호진 변호사
신고 0
Fort Lee, NJ 에 위치한 법무법인입니다
  • ! 알려드립니다! 위 답변은
  • 1. 질문자의 정보 참조 용도입니다.
  • 2. 따라서 상담전문가의 최종적인 소견을 나타낸 것이 아니므로, 답변을 제공한 개인 및 사업자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참견하기
내보관함에 저장|목록
* 그 외 2개의 답변이 더 있습니다.
0
No. 2

re:대학원 학위와 H1B

비공개 Nov 05, 2017 8:21 AM
0
학위보다 취업비자나 영주권 스폰서가 잘되는 전공인지가 중요해요. 인문학이나 예체능 이런쪽이면 박사를 한다고 한들 답안나옵니다.
출처1111
신고 0
비공개답변하신분이 본인의 프로필을 비공개로 하셨습니다.
참견하기
0
No. 3

re:대학원 학위와 H1B

비공개 Nov 05, 2017 10:10 AM
0
아래에 Big4 관련되어 질문도 같이 올리신분 같은데...
Fact 를 말씀드리자면 유학생 + 어카운팅 전공이면 정말... 최악의 조건이 두가지 붙었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특히나 유학생이면 취업비자 확률 이런거 둘째고 스폰서해주는 회사에 입사는커녕 인턴조차 어려운 실정입니다.
제주변 친구들도 레쥬메 100곳 보내면 1-2곳 연락와서 겨우 인터뷰보고 H1이나 영주권 스폰서 필요하다 그러면리젝당하기 일수입니다.
Big4 도 예전에야 유학생들 고용해서 스폰서 해주고했는데, 요즘에는 스폰서를 안해주는 분위기입니다.
어카운팅 전공한 유학생들 대부분 큰회사나 유명회사니 이런거는 제외하고 무조건 스폰서를 우선 바라보기 위하여 한국 CPA 사무실들어가서 낮은 연봉에 사무직만 몇년할 각오들 합니다.
결론, 본인이 정확히 무엇을 희망하고 바라시는지 모르겠지만, 각오 단단히하세요.
분명 여기 누군가가 열심히해서 도전해보라는 긍정적인 답글 달릴꺼지만, 그분들이 본인 앞날을 보장해준다고 그런 답글 다는게 아니니 직접격어보세요. 암울한 상황을 직면하게 될것입니다.
출처경험
신고 0
비공개답변하신분이 본인의 프로필을 비공개로 하셨습니다.
참견하기
내보관함에 저장|목록
A답변하기
   
  
  
   
출처 등록하기
 
>이 분야에서 기다리는 질문 더보기
>채택해주세요! 공개투표 합니다. 더보기
< | 다음 >
검색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