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나눔
미국에서 small business를 시작하기 위한 비자, E-2
phj6807 Sep 17, 2018 11:10 AM     [NJ]
0 조회 577
박호진 변호사 | Wang, Mugno & Park, LLC
전문가 멘토는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한인 사회의 정확한 정보 공유와 지식 축적을 위하여 volunteer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상담분야 특기자비자, 취업비자, 투자비자, eb-1, niw, 취업 영주권

최근 들어, 미국 내에서 일을 할 수 있는 비자들을 받기가 어려워진 것이 사실입니다.  합법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비자들에 대한 법규정이 많이 바뀐 것은 아니지만, 심사정책 등의 변화로 인하여 사실상 거의 모든 비자들의 승인을 받기가 과거 정부에 비하여 어려워진 상태입니다.  대표적인 취업비자인 H-1B의 경우에는 ‘해당 회사 내의 해당 직책에 관련분야를 전공한 학사학위자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입증해야 승인을 받을 수 있는데 그 심사에 있어서 보다 강화된 까다로운 심사기준이 적용되고 있고, 자신의 분야에서 경력이 좋은 분들 또는 H-1B 비자를 승인받기 어려운 분야를 공부하신 분들이 주로 이용하시는 O-1 비자의 경우에는 각 심사요건의 충족 여부를 판단하는 폭을 더욱 좁힘으로써 승인의 가능성을 줄어든 상황입니다.

이러한 와중에, 차라리 자신의 사업체를 열고 자신이 공부한 분야 또는 평소에 관심있던 업종의 사업을 해 보고자 하는 분들이 늘고 있습니다.  미국 내에서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미국 영주권을 가지고 있거나 또는 work permit을 받을 수 있는 특별한 비자를 가지고 있지 않는 한, E-2라는 소액투자비자를 승인받아야 합니다.

소액투자비자라는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E-2 비자를 승인받기 위해서는 ‘자금의 투자’가 있어야 합니다.  얼마의 자금이 투자되어야 승인이 나는가에 관하여 그 액수를 정하고 있는 규정은 없습니다.  필자를 포함해서 많은 이민법 변호사들이 10만 달러를 일정정도의 기준이 되는 금액으로 삼고는 있습니다만, 현실적으로는 그보다 적은 금액을 투자해서도 승인받는 예도 많이 있고, 그보다 훨씬 많은 금액을 투자하고서도 승인을 받지 못하는 사례도 있으니 굳이 10만 달러라는 금액에 얽매일 필요는 없겠습니다.  E-2 비자는 신규 사업체를 열 경우에도 가능하고, 기존 사업체를 인수하는 경우에도 승인을 받을 수 있는데, 후자의 경우에는 기존 사업체의 매매가격이 적정한가가 중요합니다.  기존 사업체의 최근 총매출, 보유하고 있는 자산의 규모 등을 고려하여 그 매매가격의 적정 여부가 결정이 되어야 하고, 그 매매가격에 따라서 적절한 투자자금의 규모 또한 정해지게 됩니다.  결국, E-2 비자 승인에 적합한 투자금액에 대해서는 자신의 사업계획 및 사업에 투자할 수 있는 자금의 액수 등의 정보를 가지고 이민법변호사와 구체적으로 상담을 통하여 알아 보시는 것이 필요하다 하겠습니다.

E-2 비자를 신청했다가 거절되는 케이스들 중 가장 많은 이유를 차지하는 것은, ‘자금의 출처 및 흐름’을 충분히 입증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E-2 투자자금은 반드시 투자자 본인 소유의 자금일 필요는 없습니다.  부모님, 형제, 친척, 심지어는 친구나 지인으로부터 증여를 받거나 빌린 자금도 투자자금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단, 빌린 자금의 경우에는 구체적인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 있습니다.)  이 자금에 대해서는, 5년 전부터 투자시점 현재까지의 자금의 역사를 문서자료로 정확하게 입증해야 합니다.  만일, 타인으로부터 증여 또는 빌린 자금인 경우에는, 그 자금을 증여해 준 사람 또는 빌려 준 사람쪽으로 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 시점부터 자금이 E-2 투자자에게 넘어올 때까지의 역사를 꼼꼼하게 입증하는 자료를 문서로 만들어 제출해야 하는 것입니다.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한 만큼, E-2 비자를 구체적으로 염두에 두고 계신 분께서는 최종적으로 E-2 비자 신청 여부를 결정하시기 전에 먼저 이민법 변호사와의 구체적인 상담을 통하여 본인이 고려하고 있는 자금을 투자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E-2 비자를 신청했을 때 이 ‘자금의 출처 및 흐름’ 부분의 입증에 문제가 없는지를 먼저 검토받으실 것을 권합니다.  다시 말씀드려서, 자금 부분에 대한 입증에 문제가 없는지를 확인하신 후에 E-2 비자 신청 여부를 결정해도 늦지 않는 것입니다.

자금 부분의 입증이 확인이 되고 나면, 본격적으로 사업장 마련, 회사 설립, 사업자용 은행계좌 개설, 인테리어 공사, 사업에 필요한 집기 및 장비, 재료 등의 구입, 인-허가 신청 등 사업 준비를 진행하게 됩니다.  이때 사업 준비의 청사진이라 할 수 있는 Business Plan을 충실한 내용으로 꼼꼼하게 작성하는 것 또한 E-2 비자 승인에 중요한 요소입니다.  간혹 Business Plan 작성을 위하여 회계사 사무실로부터 도움을 받거나 투자자 본인이 직접 작성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만, E-2 비자 신청에 포함될 Business Plan이라면 설령 작성자는 이민법전문가가 아니라 하더라도 그 Plan을 확정하기 전에 이민법 변호사의 검토를 받으시는 것이 필요합니다.

E-2 비자는 주한미국대사관에 나가서 E-2 visa stamp를 바로 받을 수도 있고, 미국 내에서 E-2 체류신분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H나 O 비자 등과는 달리, E-2 비자의 경우에는 미국 내에서 신청할 것인가 서울에 가서 신청할 것인가를 결정할 때, 향후의 해외여행 계획을 조심스럽게 검토한 후에 결정하시는 것이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미국 내에서 E-2 신분으로 변경을 한 후에 한국에 가시게 되면 미국 내에서 승인을 받은 것을 바탕으로 간단한 인터뷰 절차만 진행하면 되는 것이 아니라, 주한미국대사관 영사과에 다시 한번 E-2 비자 신청서류 일체를 제출하고 3주 동안의 심사기간을 거친 후에 비로소 인터뷰를 받게 되므로 사실상 ‘다시 한번 신청하는 경우’가 되기 때문에 자칫하면 시간과 비용 그리고 노력을 이중으로 들이게 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E-2 비자의 최대의 장점은, 결혼은 하신 분이 E-2투자자가 되시게 되면 그 배우자는 work permit을 받아 미국 내에서 무슨 일이든 합법적으로 하실 수 있다는 점입니다.  즉, 합법적으로 맞벌이가 가능한 것입니다.

E-2 투자자는 자신의 사업체 이외의 회사에서 일을 하실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다른 회사로부터 스폰서를 받아 영주권 수속을 진행할 수는 있습니다.  영주권 수속이라는 것이, 영주권 수속이 성공적으로 모두 끝나서 beneficiary가 영주권자가 되고 나면 employment를 시작할 계획으로 진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영주권 스폰서를 구하는 것이 쉽지는 않겠으나) 영주권 스폰서 회사를 구한다면 E-2 투자자로서 사업을 운영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영주권 수속을 진행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기혼자의 경우에는 E-2 배우자를 주신청자로 하여 영주권 수속을 진행하는 것 또한 가능합니다.

박호진 변호사


출처박호진 변호사
Fort Lee, NJ 에 위치한 법무법인입니다
  • ! 알려드립니다! 위 답변은
  • 1. 질문자의 정보 참조 용도입니다.
  • 2. 따라서 상담전문가의 최종적인 소견을 나타낸 것이 아니므로, 답변을 제공한 개인 및 사업자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신고 0
  • 댓글등록
내보관함에 저장|목록
 
< | 다음 >
검색 위로
보안접속
아이디저장
로그인
지식나눔